자유게시판

울산불교방송 홈페이지를 찾아주신 불자님의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홍준표 '판문점선언 수용 거부' 기자회견 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영철 작성일18-05-19 02:17 조회143회 댓글0건

본문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판문점 선언'으로 대표되는 남북정상회담의 여파가 이어지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30일 '판문점 선언 수용 불가'라는 초강수 카드를 꺼내 들었다.





홍 대표의 메시지는 분명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깜짝 이벤트'로 국민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지만, 핵심 쟁점인 북핵 폐기에 있어서는 전혀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는 것이다.


2005년 9·19 성명과 2007년 10·4 공동선언과 비교하면 '후퇴한 합의'라는 견해와 함께 '북한 김정은과 우리 측 주사파의 숨은 합의'라는 말까지 했다.


홍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핵 폐기가 없는 어떠한 회담에도 찬성할 수 없다"며 "왜 북핵 폐기는 북미대화에 맡기고 우리는 방관해야 하나"라고 했다.





이번 회견은 급격한 남북화해 흐름에 거부감이 강하고 안보해이에 경계심이 두드러진 보수층을 결집하려는 의도도 짙게 깔린 것으로 보인다. 지지세가 약해 판세가 불안한 6·13 지방선거 때문이다.


대북 문제를 매개로 이념 균열을 파고들면서 문재인 정부를 '좌파·주사파'로 몰아붙이고, 급격한 남북관계 전환에 따른 위기감을 앞세워 표심을 구하려는 셈법으로 해석된다.


그동안 '북한발(發) 위기'를 집중적으로 거론하며 강경한 목소리를 내온 한국당으로선 남북·한반도 평화 무드가 본궤도에 오를 경우 상당 부분 정국 주도권을 놓칠 수도 있다.


한국당은 특히, 민주당원의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 등 여권 인사의 이름이 거론되는 각종 비위 사건을 쟁점화하며 '화제 전환'을 시도하고 있지만, 좀처럼 대여 공세의 불씨가 댕겨지지 않고 있다.


여기에 다음달로 예상되는 북미정상회담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된다면 '한반도 평화'라는 화두가 모든 정치 이슈를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당의 입지는 더욱 좁아질 가능성이 없지 않다.


따라서 홍 대표로서는 일부 역풍을 감수하고라도 '남북정상회담 열기 차단'이라는 수를 뒀다고 할 수 있다.


홍 대표는 그러나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지방선거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차단막'을 쳤다.


홍 대표는 "생업에 허덕이는 서민들에게 남북 변수는 피부에 와 닿지 않는다. 그래서 큰 변수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단지 이번 지방선거에 가장 큰 변수는 민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jesus7864@yna.co.kr

비아그라 구입

153943
비아그라를 구입,구매 할수 있는 방법과 비아그라 판매 사이트 비아그라 관련 정보 와 이미지 볼 수 있으며 비아그라 관련 뉴스를 제공.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