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울산불교방송 홈페이지를 찾아주신 불자님의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 뉴스 > 지역뉴스
지역뉴스

4분기 코바코 광고경기, 3분기 대비 보합세 전망

페이지 정보

작성자 BBS보도 작성일18-10-11 09:21 조회11회 댓글0건

본문

4분기 코바코 광고경기, 3분기 대비 보합세 전망

 

의류·신발, 신문서적·문구류 업종 강세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 사장 김기만)가 국내 광고시장의 경기변동을 파악하기 위해 매월 조사·발표하는 '광고경기전망지수(KAI ; Korea AdvertisingIndex)'에 따르면 2018년 4분기 종합 KAI는 107.7(전년동기 대비 종합 KAI는 94.7)로 조사에 응답한 전체 광고주 가운데 3분기 대비 광고비를 유지하거나 늘리겠다고 전망한 광고주가 많았다. 다만, 전년동기 대비는 소폭으로 줄어들었다.

 

4분기는 통상 광고경기가 다소 약세를 보이는 시기로 광고주들의 광고집행이 연말 크리스마스 등 특정 이벤트에 집중되는 경향이 있다. 7~8월 까지 국산 승용차 판매량, 백화점‧할인점 매출액 등 주요 소비지표가 양호했으나, 소비자심리지수·향후경기전망지수가 8월까지 4개월 연속하락세를 이어가면서 내수시장의 활력회복이 시장기조의 관건으로 보인다. 또 9.13 부동산대책 발표이후 광고비중이 높은 건설업 광고경기도 적신호가 보이고 있어 악재요인이 어떤 강도로 작용할지 관심사다.

 

매체별 KAI를 살펴보면 지상파TV 100.2, 케이블TV 99.3, 종합편성TV 101.3, 라디오 98.9, 신문 104.2, 온라인-모바일 115.0으로 조사됐다. 전년동기 대비 매체별 KAI지수는 지상파TV 93.6, 케이블TV 93.2, 종합편성TV 95.8, 라디오 93.2, 신문 92.9, 온라인-모바일 109.1로 조사됐다.

 

업종별 KAI 지수의 특이사항으로‘의류·신발’과 ‘신문서적·문구류’업종을 중심으로 전분기보다 광고비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지상파TV 광고비 집행을 늘릴 것으로 응답한 업종은 ‘의류·신발(118.8), 의료용품·장비, 의료서비스(118.5)·비영리단체·공공기관(117.9)’업종이다.

 

온라인-모바일 매체는‘의류·신발(131.3) 과 교육·사회복지서비스(125.6)’ 업종이 광고비를 늘릴 것으로 응답했다.

 

사업체 규모별 전망지수를 살펴보면, 전 매체에서 중형광고주(113.7)와 대형광고주(108.6)의 광고비 증가가 예상된다.

 

올해부터 국가승인통계로 지정된 광고경기전망지수(KAI)는 광고비 계층별주요 1,000대 사업체를 대상으로 웹조사 패널을 구축해 매월 정기적으로 다음달 주요 광고매체별 광고비 증감여부를 조사하여 지수화한 것이다. 해당 업종의 광고주 중 광고비 지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응답한 숫자가 많으면 100이 넘고, 그 반대면 100 미만이 된다. 또한, 종합지수는 각 매체별 지수를 단순평균 또는 가중평균한 값이 아니고 매체 구분 없이 종합적으로 총광고비의 증감여부를 물어본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