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울산불교방송 홈페이지를 찾아주신 불자님의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 뉴스 > 지역뉴스
지역뉴스

입학 로비 전 축구국가대표 등 2명, 징역 1년 집유 2년 선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2-01-17 16:26 조회1,866회 댓글0건

본문

입학 로비 전 축구국가대표 등 2명, 징역 1년 집유 2년 선고

 

울산지법 제2형사단독 성금석 부장판사는 오늘 금품을 받고 대학축구부 로비활동을 벌인 혐의로 기소된 전 축구국가대표 선수 52살 A모씨와 친척인 55살 B모씨에게 각각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성 부장판사는 "대학 입학은 입시생이 공평하게 실력을 겨뤄야 하는데, 금품을 이용해 입학시키려 한 것은 정의에 반하는 것"이라며 "사안이 무거워 엄정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2010년 대학 축구부에 입학시켜주겠다면서 고등학교 축구부 학부모 3명에게 로비 명목 등으로 4천만원에서 5천만원씩 받았다가 성과가 없자 되돌려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