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울산불교방송 홈페이지를 찾아주신 불자님의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 뉴스 > 지역뉴스
지역뉴스

현대차 비정규직지회, "현대차 특별교섭 제안, 진정성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02-05 17:45 조회1,023회 댓글0건

본문

현대차 비정규직지회, "현대차 특별교섭 제안, 진정성 없다"

현대자동차 울산·전주·아산 비정규지회는 오늘 성명서를 내고 "현대차가 최근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특별교섭을 노조에 제안했지만 진정성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노조는 "특별교섭이 열리려면 회사의 신규채용 중단과 손해배상소송·가압류 문제 해결, 불법파견 인정 등의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노조는 "현대차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투쟁 과정에서 지난 4년간 117명이 해고되고, 13명이 구속, 30여명이 수배됐다"며 "사법기관이 현대차의 불법파견 문제를 조속히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한편, 이에앞서 현대차는 지난해 12월 19일 사내하청노조에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를 재개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