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울산불교방송 홈페이지를 찾아주신 불자님의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 뉴스 > 지역뉴스
지역뉴스

비정규직 근로자들 점거농성 해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0-12-09 17:22 조회2,136회 댓글0건

본문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비정규직 노조가

25일만에 공장 점거농성을 풀기로 했습니다.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현대차 울산공장 비정규직 노조는 오늘

점거 중인 울산1공장 앞에서

이경훈 정규직 노조위원장,이상수 울산공장 비정규직 노조지회장,

박유기 금속노조 위원장 등

3자 노조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갖고

사측과 대화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3자 노조대표와 현대차 사측의 강호돈 대표이사 부사장 등은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교섭을 가질 예정입니다.

 

이 교섭에서는 점거파업 농성자 500여명의 고용보장과

비정규직 노조 지도부의 신변 보장,

그리고 고소고발, 손배소 철회 등을 다룰 것으로 보입니다.

 

비정규직 노조가 점거농성을 풀기로 한데는

현대차 정규직 노조가 평화적 사태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중재역을 맡았던 것이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또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현대차 정규직 노조원들도

임금이 줄고 고용불안까지 가중되는 등

안팎의 부정적인 여론이 부담됐던 것으로 풀이됩니다.

 

현대차는 25일간의 공장 점거농성으로

2만 7천여대의 차량을 만들지 못해

모두 3천 147억원의 생산차질액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