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뉴스

울산불교방송 홈페이지를 찾아주신 불자님의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 뉴스 > 교계뉴스
교계뉴스

팔공산 僧市 폐막, 평가 엇갈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1-09-06 15:53 조회1,522회 댓글0건

본문

스님들의 산중장터를 재현한
팔공산 승시 축제가 어제 막을 내린 가운데
행사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지난 1일부터 어제까지 닷새동안
동화사 경내에서 열린 승시 축제에는
경찰 추산 8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갔고
특히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위해 대구를 찾은
외국인 선수단과 관광객들에게
한국 불교를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됐습니다.

하지만 불교계 일부에서는
행사를 위해 설치한 50여 개의 몽골텐트가
산사의 멋을 살리지 못했고
이 마저도 일부는 술과 일반식품을 판매하면서
축제의 격을 떨어뜨렸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특히 스님들의 산중장터를 재현하는 행사가
제대로 마련되지 않아
‘승시’라는 축제의 주제를 제대로 부각시키지 못한 점이
아쉬움으로 남는다는 평가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